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KEB하나은행, 3.5조원 규모 생산적 금융상품 출시...유망 중기 지원 강화중소기업과 함께하는 동반성장 실천

 

KEB하나은행이 생산적 금융상품을 첨병으로 중소기업 지원 강화에 나선다.

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중소벤처기업과 4차 산업혁명 관련분야 유망 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새 해 첫 날인 지난 2일 ‘생산적, 혁신적 금융’ 실천의 일환으로 일자리 창출과 산업단지 소재 기업 금융 지원을 위해 ‘땡스투(Thanks to) 기업대출’, ‘산업단지 더드림(The Dream) 대출’ 등 총 3.5조원 규모의 금융 상품을 출시했다.

하나은행은 지난해부터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중소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이들에 대한 금융 지원을 확대해 왔다. 특히 4차 산업혁명 관련 분야의 신성장 유망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을 위해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중소벤처기업부 등 대외 정부기관과의 협약을 통해 체계적이고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해 왔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우수중소기업과의 동반 성장을 주도해 지난해 상반기 기술금융 실적 평가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며 “이는 정부의 생산적 금융정책 기조에 맞춰 조화로운 발전을 거듭해 나가고 있음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환 기업영업그룹 전무도 “이번 생산적 금융 상품 2종은 일자리 창출 기업과 국가, 그리고 지역경제의 기반인 산업단지 소재 기업에 대한 실질적 금융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 단계부터 세밀하게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 지원은 물론 은행의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은행은 지난해 은행권 최초로 기업대출 자동심사시스템을 개발해 운용 중에 있으며 자체적 혁신성장을 위한 내부 노력을 병행하는 등 보수적인 금융 관행 개혁에도 선도적 역할을 해나갈 방침이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