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LG유플러스, ‘1담당 1나눔’ 봉사로 3,600시간의 온기 더해2년간 2,200여명 3,618시간 봉사...‘유플러스 봉사시간’ 도입으로 나눔문화 확산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 ‘1담당 1나눔’ 활동을 통해 2년간 총 78개 담당, 2,231명의 임직원이 3,618시간의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1담당 1나눔은 담당 단위 임직원들이 함께 참여하는 일일봉사 프로그램으로, 지난 2016년 도입 이후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집수리 ‘U+ 희망하우스’, 사랑의 김장, 기부용 빵 만들기, 나눔트리 및 역사 팝업북 제작, 중증장애학교 벽화그리기 등 전국 각지에서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임직원들의 만족도도 5점 만점 기준 4.57점을 기록할 만큼 많은 참여가 이어지고 있다.

사랑의 김장 봉사에 참여한 정책지원팀 최진 선임은 “추운 겨울 시각장애인 분들이 맛있는 김치와 함께 건강하게 지낼 수 있길 바란다”며, “봉사를 통해 이웃과 따뜻한 온기를 나누면서 업무적인 얘기만 나누던 동료들과 즐겁게 소통할 수도 있어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LG유플러스는 1담당 1나눔에 더해 목소리 기부를 통한 시각장애인 책 읽기 봉사 ‘보네이션(Vonation)’, 장애가정 청소년 멘토링을 통해 꿈을 지원하는 ‘두드림 U+ 요술통장’ 등 소외계층을 위한 봉사를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 월 1회 금요일마다 임직원들이 직접 나서는 ‘유플러스 봉사시간’을 도입, 따뜻한 나눔문화 확산에 더욱 앞장설 계획이다.

LG유플러스 박지영 즐거운직장팀장은 “연간 8시간의 봉사 유급휴가제 도입으로 임직원의 자발적이고 다양한 봉사활동이 전개될 예정”이라며, “전국 곳곳의 지역색에 맞는 다양한 봉사활동을 기획해 세상에 더 큰 온기를 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