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사물인터넷 기술로 장애인 생활 편의 높인다장애인 대상 ‘스마트홈 드림하우스’ 사업 런칭, 연내 10가구 지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사회복지법인 따뜻한동행과 함께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장애인들의 거주 편의를 개선해주는 ‘스마트홈 드림하우스’ 사업을 시작한다.

스마트홈 드림하우스는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들이 더 편리한 일상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SKT의 ‘스마트홈’ 서비스가 적용된 스위치·가스차단기·인공지능(AI) 스피커 등 다양한 IoT 기기를 무상 지원하는 사업이다.

SKT의 스마트홈 서비스를 이용하면 스마트폰 앱을 터치하는 것만으로 보일러, 가스차단기 등 다양한 가전기기를 손쉽게 조작할 수 있다.

올해 따뜻한동행이 선정한 10개 가구에 설치될 예정이며, SKT의 취지에 공감한 린나이와 하츠가 각각 보일러, 레인지 후드를 지원한다.

SKT 조영훈 홈유닛 장은 “장애인들이 IoT 기술로 더욱 편한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내외 건설사, 가전기기 제조사와의 협력을 지속 강화해 홈IoT 생태계 선도에도 적극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