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롯데제과, 올해 젤리 매출 500억원 달성...통합브랜드 ‘젤리셔스’ 런칭

 

롯데제과(대표이사 김용수)가 젤리 통합 브랜드 ‘젤리셔스(Jellicious)’를 런칭하며 국내 젤리 시장 1위 굳히기에 나섰다.

젤리셔스를 통해 다양한 젤리 제품을 단일 브랜드로 통합함으로써 제품 인지도를 높이고 홍보 효과를 극대화시켜 매출규모 500억원의 메가브랜드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젤리셔스는 신제품 ‘말랑 후르츠 젤리’ 2종을 포함해 죠스바 젤리, 청포도 젤리 등 총 6종으로 구성돼 있으며 추후 선보이는 신제품은 물론 기존의 다른 젤리 제품도 젤리셔스 브랜드로 통합해 나간다는 게 롯데제과의 방침이다.

국내 젤리시장은 매년 꾸준한 성장세를 지속해 지난해 전년 대비 약 10% 증가한 약 1,800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롯데제과는 약 480억원(닐슨 포스데이터 기준)의 젤리를 판매하며, 1위 업체로 도약했다. 이는 전년대비 약 30% 증가한 수치로, 지난 2015년과 비교하면 약 3.3배 늘어난 실적이다. 판매 제품도 2015년 4종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15종으로 늘어났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