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삼성전자, CES 2018서 ‘AI 고화질 변환 기술’ 탑재 ‘8K QLED TV’ 공개AI 기술로 저해상도 영상을 8K 수준 고화질로 변환, 음향도 스스로 최적화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 저해상도 영상을 8K 수준 고화질로 변환해 주는 85형 8K QLED TV를 ‘CES 2018’에서 공개한다.

AI 고화질 변환 기술은 수백만 가지 영상 장면을 사전 학습하고, 유형별로 분석해 저화질 영상을 고화질로 변환하기 위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방식으로 만들어 졌다.

먼저 TV에 저화질 영상이 입력되면 TV 스스로 밝기·블랙·번짐 등을 보정해 주는 최적의 필터를 찾아 고화질 영상으로 변환한다. 이 과정에서 입·출력 영상을 비교해 고화질 영상으로 변환 시 발생하는 계조(Gradation)의 손실 없는 자연스러운 이미지를 생성한다.

 

또 AI 기반 기술을 통해 각 장면을 화질 특징에 따라 분류, 원작자가 의도한 세밀한 차이를 살릴 수 있도록 영역별 명암비·선명도 등을 조정해준다. 예컨대 글씨 테두리에 번짐이 있다면 글씨 영역을 중심으로 또렷한 화면을 감상할 수 있도록 제어해 준다.

이뿐만이 아니다. AI 고화질 변환 기술은 TV의 음향 역시 사용자가 별도의 기능 설정을 하지 않아도 영상 특성에 맞춰 자동으로 최적화해 준다.

스포츠 경기에서는 현장감을 높이기 위해 배경의 관중 소리를 높여 주고, 콘서트 장면 등 음악이 나오는 영상에서는 저역대 소리를 강조해 풍부한 음향을 제공하는 식이다.

이 기술이 적용된 8K QLED TV는 올 하반기 65형 이상 대형 제품을 중심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콘텐츠 해상도가 뒷받침되지 않는다는 8K TV 보유 고객들의 불만을 AI 고화질 변환 기술로 해결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시장을 선도하는 차별화된 기술 확보에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