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삼성전자, 세계 최초 모듈형 LED TV ‘더 월’ 공개크기·형태·해상도 제약 없앤 미래형 TV, 마이크로 LED로 컬러필터 없이 자체 발광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이 ‘삼성 퍼스트 룩 2018' 행사장에서 세계 최초의 모듈러 TV ‘더 월’을 소개하고 있다.

머지않아 TV도 크기와 모양, 해상도를 마음대로 조립할 수 있는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엔클레이브 컨벤션 센터에서 CES 2018 개막에 앞서 미래 TV의 비전과 2018년 신제품·신기술을 소개하는 ‘삼성 퍼스트 룩 2018’ 행사를 개최하고 세계 최초의 모듈형 TV ‘더 월(The Wall)’을 공개했다.

전 세계 300여명의 미디어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에서 처음 공개된 146형 모듈러 TV 더 월은 마이크로 LED 기술을 적용해 현존 디스플레이 가운데 가장 우수한 화질을 자랑하며 모듈러 구조로 설계돼 있어 크기·해상도·형태에 제약이 없다.

구체적으로 더 월은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초소형 LED를 이용해 백라이트는 물론 컬러필터까지 없애 LED 자체가 광원이 되는 진정한 자발광 TV다.

이 방식을 적용하면 기존 디스플레이 대비 밝기, 명암비, 색재현력, 블랙 색상 표현력 등 모든 화질 영역에서 탁월한 비교우위를 가지며 시야각도 현저히 개선된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또 마이크로 LED 스크린은 발광효율, 광원수명, 소비전력 등 내구성·효율성 측면에서도 우수하다.

특히 모듈러 방식이 적용돼 소비자의 기호에 따라 스크린의 사이즈와 형태를 원하는 대로 조립할 수 있다. 화면 테두리가 전혀 없는 진정한 베젤리스 디자인도 구현할 수 있어 벽 전체를 스크린화 하는 등 공간별·목적별 다양한 조합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연내에 주문 생산 방식으로 더 월의 판매를 시작한 뒤 오는 2019년부터 본격적인 시장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이날 “TV는 사용자가 집 안의 스크린에 기대하는 모든 요구를 담아내 ‘일상생활의 중심’이 돼야한다”고 강조하고, 사용자가 필요한 모든 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는 플랫폼, 다른 스마트 기기들과 간편하게 연결돼 일상생활에 가치를 더하는 스크린, 설치 공간과 크기에 제약 없이 확장 가능한 스크린을 구현해 TV 이상의 시청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