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정유라, 마필관리사와 열애…母 잊고 사랑 선택?
정유라 마필관리사 열애설 (사진=YTN 캡처)

박근혜 전 대통령 당시 국정농단의 주역 최순실(61)씨 딸 정유라(21)씨가 마필관리사와 데이트하는 장면이 포착돼 화제다. 

사진 공개 후 여론은 ‘살모사’라는 별명을 얻었던 만큼 모친 최순실에게 불리한 증언을 한 정유라가 연인을 챙기는 것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정유라 씨는 지난해 7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출석했다. 당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으나, 이를 뒤집고 재판에 출석하는 돌발행동을 하기도 했다. 특히 모친의 유죄를 판단할 결정적 증언을 내놓기도 했다.  

최씨 측 변호인은 “정씨의 행동은 살모사(殺母蛇)와 같은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살모사는 어미를 잡아먹는 뱀으로 알려졌다.   

그는 “정씨의 행동, 진술이 어떠했느냐보다는 그 절차가 문제라고 본다. 특검·검찰이 목적 달성을 위해서는 어떤 수단도 가능하다는 식으로 행동하는 것은 법원을 모욕한 것이고 이런 증언은 증거능력이 없다고 선언해야 다시는 이런 위법적 강압 수사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재한 기자  leejaehan@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