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금감원 직원 뿐일까? 공직사회 향한 의심 ‘증폭’
금감원 직원 가상화폐 거래 의혹 (사진=픽사베이)

금감원이 국무조정실 파견 직원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가상화폐 차익을 챙긴 것으로 보고 조사에 착수했다. 

가상화폐 규제 관련 정부 발표가 있기 전 국무조정실로 파견을 나간 금감원 직원이 거래 중이던 가상화폐를 처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탓이다. 

여론은 들썩였다. 특히 가상화폐 거래소 이용자들은 공직 사회를 향한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하는 분위기다. 

인터넷상에는 “eszq**** 이번 가상화폐거래소폐지 보도 이전에 가상화폐투자한 모든 공직자들 거래내역 공개해라 그냥 못 넘어간다. 고점에 팔고 저점에 줍줍 이런 양아치들을 봤나” “fate**** 나도 금감원 갈래. 월 2억은 벌 듯” “nono**** 과연 1~2명일까? 밥 먹듯이 거짓말 하지 말고 공무원 내부 카톡으로 폐쇄 발표 정보 돌리고 매도 시간 준 후 터트린 거잖아. 나라 잘 돌아간다” “hspa**** 일하라니까 딴짓하고 자기배속 채운놈들 나오면 무조건 짤라라” “stea**** 화폐인지 재산인지 규정이 되지 않은 상태여서 처벌이 불가능한지는 판사님이 정하는 거고, 검찰에 수사착수 요청해야한다고 봄”이라는 댓글이 줄 잇고 있다. 

이재한 기자  leejaehan@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