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국토부, 푸조·시트로엥·벤츠 15개 차종 1,836대 리콜

 

18일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개 업체의 자동차 15개 차종 1,836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한다고 밝혔다.

먼저 한불모터스가 수입·판매한 푸조와 시트로앵 9개 차종 1149대는 3가지 사유로 리콜이 이뤄진다.

푸조 3008 1.6 블루-HDi 등 2개 차종 701대는 주행 중 연료파이프와 연료탱크 쉴드(보호덮개) 사이의 마찰로 연료파이프 손상 및 누유로 인한 화재 발생 가능성이 확인됐다.

푸조 3008 1.6 e-HDi 등 4개 차종 256대는 구동벨트 텐셔너의 결함으로 구동벨트 장력 조정 기능이 저하돼 발전기 손상과 배터리 방전을 촉진시키고 구동벨트 이탈에 따른 엔진 손상 가능성으로 리콜 조치됐다.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1.6 블루-HDi 등 3개 차종 192대는 보닛 부품 간 접착 불량으로 인하여 소음, 보닛 변형 및 이탈을 일으켜 운전자의 안전운행에 지장을 가할 가능성이 확인되었다.

또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수입·판매한 벤츠 GLC 220d 4매틱 등 6개 차종 687대는 LED 전조등의 조사각이 사양에 맞지 않게 적용돼 주행 중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리콜 대상 차량은 각 수입·판매사의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으며, 리콜 시행 전 결함 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수리비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