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의정부 제일시장 화재, 위험한 이유 따로 있었다
의정부 제일시장 화재 (사진=연합뉴스TV)

의정부 제일시장 화재로 인근 주민들이 불안에 떨었다.

소방당국은 의정부 제일시장 화재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재래시장은 화재가 날 경우 큰 피해가 날 위험이 높은 곳이다. 많은 곳이 복합패널 외장재를 사용해 건물을 짓기 때문이다. 이 내장재를 설치할 때 외벽과 패널 사이의 틈이 생기는데, 이 틈이 굴뚝 역할을 해 순식간에 불이 번지게끔 한다.

실제 영국 런던에서 24층 아파트를 전부 태운 대형 화재의 주 원인은 이 복합패널 외장재였다.

의정부 제일시장 같은 재래시장 건물은 노후한 경우가 많은데, 리모델링을 했더라도 외관만 번지르르하게 바꾸어놓고 실질적인 안전재난 매뉴얼, 재난에 대응할 수 있을 만한 견고함 등은 여전히 모자른 실정이다.

특히 재래시장은 샌드위치 패널로 지어진 경우가 많은데, 이런 경우 불의 확산 속도는 더 빠르다. YTN 사이언스 보도에 따르면 실제 샌드위치 패널 건물에 화재 실험을 해 봤더니 대표적인 건물 외장재, '알루미늄 복합패널'은 바람이 없는 상태에서 단 2분 만에 4m 높이까지 불이 번졌다.

또한 재래시장에는 인화성 물질이 많은데다 정리돼 있지 않은 전깃줄과 난방제품 등이 있어 곧바로 대형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 좁은 계단에는 상품이 잔뜩 쌓여 있고 점포들도 다닥다닥 붙어 있어 불이 나면 순식간에 옮겨 붙는다.

게다가 대부분 재래시장에는 소화기가 눈에 띄지 않는 곳에 있거나 관리가 미흡해 사용할 수 없는 상태인 경우도 많다. 한 곳에 많은 이들의 생계와 생명이 달려있는 만큼 안전 의식 재고가 필요하다. 

한편 의정부 제일시장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아직까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재한 기자  leejaehan@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