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듀랑고 오류, “대기화면 자랑 수준” 불만폭주
듀랑고 오류 화면 (사진=듀랑고 화면 캡처)

넥슨이 5년 동안 개발한 모바일 개인 듀랑고가 오픈 첫날부터 시스템 점검으로 이용자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듀랑고는 25일 서비스를 개시했지만 각종 오류로 인해 이날 낮 시스템 점검 중이다. 

서비스 첫날부터 오류로 불편을 겪은 이용자들은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일부 이용자들은 “이것은 넥슨의 대기자 자랑”이라며 듀랑고 오류를 조목조목 지적했다. 

특히 오류화면이 흡사 화면 변경처럼 보여 지는 것에 대해 “정글숲을 얼마나 걸어야 하는 거냐?”며 볼멘 소리를 했다. 

해당 이용자는 “캐릭터 만든 후 이름생성 때 무한 오류, 두 번째 초기화면 대기 중이다가 오류 무한반복, 화면 넘어가는 듯한 착각을 주지만 실패”라면서 “처음 접속 후 대기화면에서 대기자 2500명이었는데 지금은 3114명이다. 이것은 넥슨의 대기자 자랑”이라고 토로했다. 

이재한 기자  leejaehan@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