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르노삼성, 설 명절 전 협력사 물품대금 162억원 조기 지급올해도 상생협력, 동반성장 앞장

 

르노삼성자동차가 올해에도 상생협력과 동반성장 노력을 가속화한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설 명절을 맞아 오는 2월 14일까지 중소 부품협력업체에게 물품 대금 162억원을 조기 지급키로 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명절을 앞두고 상여금 등으로 자금 수요가 많은 협력사들을 위해 내달 26일 지급 예정이던 2월 상순 물품대금을 12일 미리 앞당겨 지급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총 79개 협력사들이 혜택을 받을 예정이다.

르노삼성차 구매본부장 황갑식 전무는 “매년 협력사들의 자금 운영에 도움을 주기 위해 상생협력 차원에서 대금 조기 지급을 진행해 왔다”며, “협력사들과 다양한 동반성장 노력을 진행해 국내 자동차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르노삼성차는 지난해 1월 협력업체 65개사와 공정거래협약을 체결, 지속성장·재무 건전성·글로벌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 6월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6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에서 3년 연속 우수 등급을 달성했다. 그 결과, 지난 2016년 르노삼성차 협력사의 종합 매출은 2조1,9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8% 증가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