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여검사 성추행’ 안태근 검사 감싼 법무부, “옷벗기 싫으면 조용히 해” 은폐 의혹 
여검사 성추행 법무부 제 식구 감싸기 의혹 (사진=SBS 비디오머그 캡처)

여검사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태근 검사를 법무부 내부에서 감싸기에 급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29일 서지현(사법연수원 33기)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가 검찰 내부 인터넷 게시판에 성추행 피해 사실을 알려 파문을 일으켰다. 그는 "2010년 10월 30일 한 장례식장에 법무부 장관을 수행하고 온 당시 법무부 간부 안태근 검사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서지현 검사는 안태근 검사로부터 추행당한 이후 피해를 호소했음에도 주변의 도움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료들이 안태근 검사를 경계하며 "사건을 부각하면 되레 그들에 의해 무능하고 이상한 검사로 낙인찍힐 것"이라고 조언했던 것. 여기에 법무부 역시 "옷 벗기 싫으면 조용히 상사 평가에나 신경쓰라"라며 사건이 커지는 걸 막았다는 후문이다.

서지현 검사는 이날 저녁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안태근 검사의 강제추행 혐의를 공식적으로  장했다. 

이에 대해 한 네티즌은 "(반**)서지현 검사 인터뷰 보고 여자로써 두 딸의 엄마로  울컥했다"면서 "용기가 큰 힘이 되어 우리 사회를 변화시키기를 기대하며 응원합니다"라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재한 기자  leejaehan@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