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SK건설, 베트남서 1조원대 플랜트 수주...올해만 벌써 해외수주 2건95만톤급 에틸렌플랜트 건설, 진입장벽 높은 에틸렌 시장 진입으로 추가 수주 발판

 

SK건설이 베트남에서 1조원대의 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SK건설(대표이사 부회장 조기행)은 1일 프랑스 건설업체 테크닙과 베트남에서 롱손 페트로케미칼이 발주한 총 54억 달러 규모의 롱손 석유화학단지 프로젝트 중 최대인 20억 달러의 에틸렌 플랜트 공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공사 방식은 기본설계와 상세설계, 구매, 시공은 물론 시운전까지 포함하는 일괄 턴키 형태며 양사의 공사금액은 각각 10억 달러(약 1조1,000억원)로 동일하다. 총 공사기간은 착공 후 53개월이다.

이로써 SK건설은 올해 들어서만 지난 1월 2억5,600만 달러(약 2,740억원) 규모의 홍콩 도로공사에 이어 두 번째 해외수주에 성공하며 올해 수주목표인 9조원 이상 달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번 롱손 프로젝트는 베트남 남부 바리어붕따우성 롱손섬에 건설되는 베트남 최초의 석유화학단지다. SK건설은 최근 준공한 베트남 최대 규모의 응이손 정유플랜트에 이어 대형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하면서 베트남 플랜트 시장에서 한층 입지를 강화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에틸렌플랜트는 전 세계적으로도 진입장벽이 높은 분야라는 점에서 SK건설이 강점을 가진 정유·석유화학 플랜트 분야의 경쟁력이 배가되는 동시에 추가 수주에 대한 발판이 마련됐다는 평가다.

SK건설 관계자는 “정유·석유화학 플랜트 분야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베트남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추가 수주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