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빗썸 압수수색, 가상화폐 투자금 잃은 대학생 죽음 원인?
(사진=픽사베이)

빗썸이 뒤늦은 압수수색을 당했다. 

1일 경찰은 지난해 6월 발생한 암호화폐거래소 빗썸의 해킹 사건과 관련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 때문에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다시 한 번 시세하락에 대한 염려에 불안한 하루를 보냈다. 

실제 경찰이 빗썸 압수수색에 나섯 이날 가상통화에 투자했다가 투자금을 모두 잃고 우울증을 앓아온 20대 대학생이 숨진 채 발견되는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1일 부산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전 7시50분쯤 부산의 한 아파트 방 안에서 대학생 A씨(20)가 숨져있는 것을 어머니 B씨(52)가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서울의 한 사립대 2학년생으로 지난해 1학기를 마치고 고향인 부산에 내려와 부산의 한 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 중이었다.

부산진경찰서 관계자는 “CCTV를 분석한 결과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6시10분쯤 아파트 인근 잡화점에서 헬륨가스를 샀다”면서 “A씨는 헬륨가스 흡입으로 저산소성 질식사한 것으로 보인다는 검안의의 소견이 나왔다”고 했다. 

A씨의 어머니는 경찰에서 "(아들이) 최근 가상통화에 투자했다가 돈을 잃고 우울해했다"며 "불면증으로 병원에서 약을 처방받아 복용해왔다"고 진술했다.

유가족 등에 따르면 A씨는 작년 8월부터 생활비와 용돈 등 2000여만원을 가상통화에 투자해 한때 2억여원까지 불렸다가 다시 잃었다.

경찰은 A씨가 가상통화 투자 실패로 우울증과 불면증으로 괴로워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재한 기자  leejaehan@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