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도도맘 억울하다더니…강용석은 명예훼손-불륜 연이은 패소
김미나 씨 남편 SNS

강용석 변호사와 도도맘 김미나 씨의 불륜 사실이 인정됐다. 따라서 강용석 변호사는 김미나 씨의 전 남편에게 조모 씨에게 4000만원의 위자료를 배상하게 됐다. 

법원은 강용석과 도도맘 김미나 씨의 불륜 사실이 인정된다며 이 같이 판결했다. 

앞서 강용석 변호사는 도도맘 김미나 씨 전 남편을 상대로 명예훼손 소송을 했다가 패소한 바 있어 사실상 완패다. 

여기에 강용석 변호사 명예훼손 패소 당시에 도도맘 김미나 씨가 심경을 밝히겠다며 출연했던 SBS '스페셜'도 논란의 중심에 섰다. 

방송에서 도도맘 김미나 씨는 강용석 변호사와 스캔들에 대한 오해와 억울한 심경을 전했다. 특히 도도맘 김미나 씨는 방송 당시 20시간 전 달린 자신의 악플을 읽으며 강용석 변호사와 스캔들로 인해 고소와 선처를 되풀이하는 고충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도도맘 김미나 씨는 그 방송에서 자신의 옷장을 공개하며 비난에 휩싸였다. 당시 도도맘 김미나 씨는 옷장을 공개했고 “질샌더 발망 아르마니 별다를 게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첫 인터뷰 때 입은 옷을 소개하면서도 “이걸 입고 그 이후로 이상하게 못 입겠다. 이 옷 입고 나가면 그날의 기분? 누가 이 옷을 입은 제 모습이 이걸 입고 있으면 알아볼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또 도도맘 김미나 씨는 샤넬 재킷을 보여주며 “700~800만원대다. 이거 민소매인데 500~600만원?”이라고 설명해 보는 이들을 갸우뚱하게 만들었다.

강용석 변호사와의 스캔들 뿐 아니라 도도맘 김미나 씨 태도는 여론의 지적을 받았고 제작진에게도 비난이 쏟아졌다. 결국 제작진은 도도맘 김미나 씨의 출연 VOD를 삭제하기까지 했다. SBS 관계자는 "확인해봐야 할 일"이라고 답했지만 해당 회차는 제작진 요청으로 VOD 서비스 불가하다는 안내로 대중 여론을 반영한 것 아니냐는 말이 불거졌다. 당시 여론은 "역대 SBS 프로그램 중 최악" "창사 이래 최악의 망작"이라고 해당 방송을 비난했던 터다.

이재한 기자  leejaehan@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