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대우조선해양, 조선 맞춤형 ‘무(無)도면 스마트 공장’ 구현IoT 접목 통해 도면 없이 각종 의장품 생산...협력사 기술이전으로 동반성장 실현

 

대우조선해양이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해 도면 없이 다양한 선박 의장품의 자동화 생산이 가능한 스마트 공장으로 환골탈태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지난 1일 협력업체인 화인중공업과 선박에 설치되는 배관 파이프, 철 구조물 등의 의장품을 도면 없이 제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시연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일 밝혔다.

화인중공업은 다양한 선박용 철 의장품과 구조물을 생산하는 업체로, 효율적 생산관리가 필요해 그동안 대우조선해양과 함께 자동화 시스템 도입을 위한 연구개발을 진행해 왔다.

이번 스마트 공장 구축으로 양사는 설계 도면과 생산정보를 디지털 데이터로 실시간 공유함으로써 실물 도면 없이 신속한 의장품 생산이 가능해졌다.

재작업이나 수정 작업이 대폭 줄어드는 만큼 도면 해석부터 제작 단계까지 3주일가량 소요되던 기간을 절반 이상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만큼 원가 절감은 물론 품질 향상에도 상당한 기여가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기존에는 생산 도면을 작업자들이 직접 해석하고 작업을 진행하면서 작업 과정에서 많은 오류가 발생했다”며 “무도면화 시스템 도입으로 3D 입체모델 등 제품생산에 필요한 모든 정보를 바탕으로 로봇 공작기계가 자동 제작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은 무도면화 시스템 및 솔루션을 적용하면 현장 중심의 정보전달 환경이 구축되면서 설계와 작업자간의 업무 효율성과 편리성이 높아져 생산성 향상은 물론 안전사고 위험요소도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조선소장은 “조선업계의 오랜 숙제로 거론되던 철 의장품 제작 자동화가 실현됐다”며 “협력업체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기술이전을 희망하는 업체에 관련시스템과 솔루션을 공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