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GC녹십자, 2017년 영업이익 903억원...전년比 15.1% 증가국내외 사업 호조로 매출도 사상 최대치 기록

 

GC녹십자(대표 허은철)가 5일 지난해 경영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5.1% 증가한 903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2,879억원으로 전년보다 7.5% 늘어나 역대 최대 실적을 시현했다.

GC녹십자는 주력사업인 혈액제제와 백신 부문에서의 기록적인 실적 향상이 전체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혈액제제 사업에서 탄탄한 내수 기반에 수출 호조가 더해지면서 전년 대비 7% 증가한 매출을 올렸고, 백신 부문에서도 12%의 매출액 증가율을 나타냈다.

이와 관련 GC녹십자는 영업이익 증가폭이 매출 증가폭보다 두드러진 것에 대해 국내외 사업 호조에 더해 효율적 판매관리비 집행이 주효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GC녹십자의 매출액 대비 판매관리비 비율은 21.5%로 전년 22.8%에 비해 감소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올해에도 전사적 경영 효율화를 통해 내실을 강화하는 한편 지속 성장 기반 마련을 위한 과감한 미래투자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