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동아ST, 인도네시아 시장 ‘가즈아!’...현지 바이오의약품 공장 완공프리필드 주사제 年 470만개 생산 규모, 에포론·류코스팀 등 생산 예정

 

동아에스티가 급성장하는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을 가속화 한다.

동아에스티(대표이사 부회장 강수형)는 최근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인근의 자바베카 산업단지에 현지 파트너 제약사 컴비파와 약 1,500만 달러를 공동 투자한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PT 컴비파 동아 인도네시아’를 완공했다고 6일 밝혔다.

앞서 양사는 중장기적 성장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하고 동아에스티가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건설과 운영에 필요한 노하우, 기술정보 등을 이전하는 등 현지 공장 건설을 추진해왔다.

이렇게 완공된 바이오의약품 공장은 전체부지 약 1만㎡, 연면적 4,400㎡ 규모로 지상 3층 건물에 생산동과 폐기물처리장, 위험물 처리장 등을 구비하고 있다. 연간 프리필드 주사제 470만개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각종 장비와 생산공정에 대한 밸리데이션, 현지 의약품 제조∙품질 관리 국제기준(GMP) 인증을 거쳐 오는 2020년 본격 가동 예정이다.

향후 가동이 개시되면 동아에스티가 컴비파에 수출하는 만성신부전환자용 빈혈치료제 ‘에포론’과 호중구감소증치료제 ‘류코스팀’ 등의 바이오의약품 원료를 활용해 완제품을 생산·공급하게 된다. 현지 제품 판매는 컴비파가 담당한다.

이와 관련 동아에스티는 공장의 본격 가동에 앞서 컴비파에 완제의약품 에포론과 류코스팀 등을 우선 수출해 현지 제품 인지도 확보에 나설 방침이다. 이미 에포론은 인도네시아 판매허가를 획득했으며, 류코스팀은 현지 임상 3상 시험을 통해 제품 등록을 추진 중에 있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현지 생산공장 완공으로 인도네시아 시장의 교두보를 확보하게 됐다”며 “컴비파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동아에스티의 바이오의약품이 인도네시아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아에스티가 인도네시아 제약사 컴비파와 공동투자해 건설한 'PT 컴비파 동아 인도네시아' 공장 전경.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