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대우조선해양, 미주서 4,000억원 규모 LNG 운반선 2척 수주LNG 운반선 건조 기술력 재확인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첫 대형 수주에 성공하며 한해 수주전망에 청신호를 켰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6일 미주지역 선주로부터 17만㎥급 대형 LNG 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총 계약규모는 약 3.7억 달러(약 4,000억원)이며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오는 2020년 상반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에 수주한 LNG 운반선에 천연가스 추진 엔진(ME-GI엔진)과 완전재액화시스템 FRS을 탑재, 기존 LNG 운반선 대비 연료 효율은 30%가량 향상시키면서 오염물질 배출은 30% 이상 낮은 친환경 선박으로 설계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 수주를 계기로 추가적인 수주 영업에 더해 LNG화물창 ‘솔리더스’와 ‘맥티브’에 대한 대선주 영업활동도 지속 펼쳐나가 LNG 기술분야의 독보적 위치를 구축할 방침이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현재까지 LNG 운반선 2척과 특수선 창정비 1척 등 총 3척, 약 4억 달러 상당의 선박 수주 실적을 거두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초로 건조한 쇄빙 LNG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