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S전선, 케이블 안전진단 사업 본격화국내 최초 전기 선로 종합 컨설팅으로 대형 화재 예방

 

LS전선이 사업영역을 기존의 제품 중심에서 운영·관리시스템, 기술 컨설팅 서비스으로 확대한다.

LS전선(대표 명노현)은 6일 국내외 주요 산업시설을 대상으로 ‘케이블 안전진단’ 사업을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케이블 안전진단은 산업시설 내·외부에 설치돼 있는 케이블, 전력설비 등의 안전 여부를 점검해 컨설팅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케이블의 누전 및 파손이 의심되거나 설계 당시보다 전력 사용량 증가, 노후화 등의 이유로 안전성이 의심되는 산업시설들이 핵심 타깃이다.

LS전선은 케이블의 부분 방전과 파손, 구조 변화 등 구조적·전기적·기계적 특성 변화와 접속함 등 전력 설비를 포함한 전력 계통 전체에 대해 진단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내에서 케이블부터 전력 설비까지 전력 계통 전체에 대해 종합적 기술 컨설팅을 제공하는 것은 LS전선이 처음이다.

국내 주요 산업설비들이 70~80년대에 지어진 탓에 상당수 케이블 선로가 노후화로 인한 안전 문제에 직면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에서 이번 LS전선의 안전진단 사업은 최근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대형화재를 예방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LS전선 명노현 대표는 “최근 화재에 대한 우려와 예방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면서 국내 주요 제조업체들로부터 안전진단 요청이 늘고 있다”며 “향후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과 접목, 고장 예지 기능을 추가하는 등 서비스를 차별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