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GS건설 컨소시엄, 동해항 3단계 석탄부두 건설 사업시행자 선정예상사업비 2,740억원 규모...GS건설, 대표 시공사 참여

 

GS건설(대표이사 임병용)은 7일 동해지방해양수산청에서 발주한 동해항 3단계 석탄부두 건설공사 사업시행자 모집공고에서 GS건설이 참여한 GS글로벌 컨소시엄이 사업시행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GS글로벌 컨소시엄의 참여사별 지분은 GS글로벌 40%, GS이앤알 40%, GS건설 10%, 쌍용로지스틱스 10%며 GS건설이 시공 대표사를 맡고 있다.

동해항 3단계 개발사업의 하나로 추진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강원도 동해시 구호동 동해지구 전면 해상에 10만톤급 선박의 정박이 가능한 석탄부두 1선석(L=330m)과 관리부두(L=256m), 배후부지 약 11.2만㎡를 조성하는 대형 사업이다.

예상사업비 2,740억원, 공사기간은 48개월이며 민간자본으로 건설한 뒤 소유권이 국가에 귀속되지만 총 사업비만큼 부두를 운영해 투자금을 회수하게 된다.

GS글로벌 컨소시엄은 동해지방해양수산청에 비관리청 항만공사 시행허가를 신청하고 사업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GS건설 관계자는 “사업 환경이 어려운 가운데 양질의 민자사업을 지속 발굴·추진 중에 있다”며 “그룹 관계사와 함께 추진한 이번 사업으로 첫 단추가 잘 끼워진 만큼 지역경제 발전에도 이바지하는 성공적 사업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해항 3단계 석탄부두가 완공되면 동해항은 기존의 연간 하역능력 361만톤에 더해 추가로 연간 540만톤 이상의 석탄 물동량 처리가 가능해진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