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대우건설, ‘2017년 실적’ 산업은행 체제 이후 역대 최대...영업이익 흑자전환올해 신규 수주 9조3,600억원, 매출 10조5,000억원 목표

 

대우건설이 지난해 산업은행 체제로 전환된 이후 역대 최대 경영실적을 올렸다.

대우건설(대표이사 송문선)은 7일 잠정 집계된 2017년 연간 경영실적(연결기준)을 공시하고 매출 11조7,668억원, 영업이익 4,373억원, 당기순이익 2,644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3대 지표 모두 지난 2010년 산업은행이 대우건설 지분을 인수한 이후 최대의 호실적이다.

먼저 매출은 전년의 11조1,059억원 대비 6.0% 증가했다. 해외매출이 2조6,563억원으로 전년(3조3,180억원) 대비 27% 감소했지만 국내매출이 9조1,105억원으로 전년(7조7,879억원)보다 17% 증가하며 성장을 이끌었다.

영업이익은 4,672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전년 대비 9,045억원이 증가되면서 흑자전환에 성공했고, 순이익도 7,549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한 전년대비 흑자 전환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국내 주택·건축사업과 베트남 하노이 THT 개발사업 등에서 안정적 이익률을 유지하고 있다”며 “4분기 모로코 발전소 현장에서 장기주문제작 자재 손상 등 원가상승 요인이 발생해 잠재 손실 반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신규 수주는 10조151억원으로 전년대비(9조7972억원) 대비 2.2% 증가했다. 국내에서만 80%가 넘는 8조2,334억원의 수주고를 기록했다. 현재 수주잔고는 30조3,744억원 규모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에도 수익률이 좋은 국내사업 매출비중이 77%대를 유지하고 베트남 하노이 THT 개발사업 등 매출 증가로 수익성이 지속 개선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대우건설은 올해 신규수주 목표 9조3,600억원, 매출 목표를 10조5,000억원으로 설정했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