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
내가 있는 곳 어디든 은행이 된다!...신한은행, 가상 영업점 ‘VR 웰스라운지’ 개점최신 AR, VR 기술 접목해 휴대폰으로 자산현황, 금융상품 정보 제공

 

신한은행은 오는 22일 출시 예정인 모바일 통합플랫폼 ‘신한 쏠(SOL)’과 함께 금융권 최초로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이용한 가상 영업점 ‘VR 웰스라운지’를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먼저 지난 2일 ‘2018 디지털 컨퍼런스’에서 공개한 통합플랫폼 쏠을 통해 빅데이터 기반의 개인화 서비스 등 거래 편의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VR 웰스라운지는 핸드폰 화면에 만들어지는 가상의 은행 영업점으로, 게임 ‘포켓몬고’처럼 AR을 이용해 핸드폰 화면에 가상의 문을 만들어 입장할 수 있다.

VR 웰스라운지에 들어서면 VR을 이용한 3개의 대형 입체 스크린과 가상의 은행직원이 나타나고, 시각화된 자료와 직원의 음성 안내를 통해 본인의 자산현황 및 다양한 금융상품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신한은행은 ‘AR 상품브로셔’도 함께 선보인다. 원화 지폐를 핸드폰으로 비추면 가상의 직원과 함께 쏠의 상품 안내장이 나타나 사무실 책상이나 카페 테이블에서도 손쉽게 시각화 된 자료와 직원의 설명을 통해 상품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VR 웰스라운지는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은행 영업점을 방문하는 것처럼 금융상담과 거래를 할 수 있는 미래금융의 첫 출발”이라며 “쏠에 새로운 기술을 접목해 금융, 문화, 교육 등 여러 분야에서 고객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지난 2일 ‘2018 디지털 컨퍼런스’에서 통합금융플랫폼 ‘신한 쏠(SOL)’ 설명하고 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