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한화그룹, 주주권리 강화 가즈아!...주총일 분산·전자투표제 도입그룹 경영조정위 권고, 상장계열사별 이사회 거쳐 시행 예정

 

한화그룹이 주주 권익 보호와 주주총회 활성화를 위해 그룹 내 상장계열사의 주총을 분산 개최와 전자투표제 도입을 추진한다.

한화그룹은 그룹 경영자문기구인 경영조정위원회가 최근 회의를 열고 상장계열사의 주주 권리 보호와 주총 활성화를 위한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고자 주총 분산 개최와 전자투표제 도입을 각 계열사에 적극 권고했다고 12일 밝혔다.

각 계열사 이사회는 경영조정위의 권고를 수용, 이사회 결의를 거쳐 관련제도를 시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한화, 한화케미칼, 한화생명보험, 한화손해보험, 한화투자증권,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한화테크윈 등 7개 상장 계열사들은 3월 하순경 슈퍼 주총데이 예상일을 피해 주총을 개최할 방침이다.

다만 시큐리티사업 부문 분할과 관련해 이미 오는 3월 23로 주총일을 공시한 한화테크윈은 예정대로 주총을 개최된다.

전자투표제와 관련해서도 이미 한화, 한화케미칼, 한화테크윈, 한화투자증권 등 4개사가 지난해 도입을 완료한 만큼 나머지 상장계열사들도 도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화그룹은 주요 경영사항 협의와 계열사 간 이해관계 조정을 위해 지난 2013년부터 경영조정위를 운영하고 있다. 의장은 그룹 경영기획실장인 금춘수 부회장이 맡고 있으며 차남규 부회장(금융부문)과 김창범 부회장(유화·에너지), 이태종 대표(방산·제조), 최광호 대표(건설·서비스) 등 4개 사업부문 대표가 위원으로 참여한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