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현직 부장검사 긴급체포, 제2의 서지현 또 등장하나?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쳐)

오늘(12일) 성범죄 혐의로 현직 부장 검사이 긴급 체포돼 세간의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제2의 서지현 검사의 존재 가능성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9일 현직 여 검사인 서지현 검사가 JTBC `뉴스룸'에 출연, 8년 전 당시 법무부장관을 수행하던 안태근이 허리를 감싸고 엉덩이를 쓰다듬는 등 구체적인 성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한바 있다. 서 검사는 그 후 이런 해당사실을 주변에 알렸으나 안태근이 어떠한 문책도 받지 않았다고 밝혀 그 충격을 더했다.

이후 임은정 검사는 직속 상사인 부장검사로부터 성추행 당했음을 밝히고 지청장에게 찾아가 부장검사의 사표를 요구했고 이는 받아들여졌으나 이후 "부장에게 꼬리치다 뒤통수치는 꽃뱀 같은 여검사라는 세평으로 인사상 불이익을 입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임 검사는 2005년 부산에서 근무할 당시에도 성 관련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법조계 뿐 만 아니라 사회 곳곳에서 공공연히 가해지고 있는 성폭력에 대한 피해 사례들이 속출하면서 제2, 제3의 서지현 검사가 더 있음에 경악하고 있다.

이재훈 기자  leejaehoon@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