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하나금융그룹, 오라클과 GLN 추진 본격 시동글로벌 마케팅·통합 플랫폼 구축·신기술 연구개발 등 상호협력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은 싱가포르에서 오라클과 글로벌 로열티 네트워크(GLN) 구축과 공동 마케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과 로익 르 귀스케 오라클 이엠이에이 & 자팍 지역 사장이 참석해 GLN의 성공적 서비스 론칭과 글로벌 확장을 위한 상호 협력을 다짐했다.

GLN은 전세계 금융기관과 유통사, 포인트 사업자가 각자 운영 중인 디지털 플랫폼을 하나의 네트워크로 연결해 포인트, 마일리지와 같은 디지털 자산이나 전자화폐를 상호 자유롭게 교환·사용할 수 있는 혁신 통합 플랫폼 네트워크다. 지난해 11월 공식출범을 알린 이래 현재까지 24개 회사와 계약이 완료됐으며 15개 은행, 20개 리테일러와 세부 협의가 진행 중에 있다.

이번 파트너십에 따라 양사는 하나금융그룹의 비즈니스 노하우와 오라클의 기술 역량을 통해 블록체인, 멤버십, e-머니, 인공지능(AI) 등 신기술 영역을 공동 연구개발하게 된다. 또 디지털자산 교환 등 프로젝트의 결과물을 모듈화해 컨설팅과 판매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정태 회장은 “오라클의 혁신 기술력을 활용해 GLN의 글로벌 확장이 용이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글로벌 디지털자산 이전 네트워크 구축은 세계적으로도 추진 사례를 찾아보기 어려운 혁신적 시도인 만큼 GLN이 구축되면 각국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포인트를 통합해 송금하고 전 세계 GLN 파트너 가맹점에서 서비스와 재화를 구매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GLN을 이용하면 한국에서 모은 포인트를 미국의 친구에게 달러로 환전해 송금하거나 태국의 편의점에서 물건을 구매할 때 사용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2일 평창올림픽 개최에 맞춰 GLN과 연계한 ‘쿠폰몰 평창 에디션’을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7개 국어로 서비스하고 있다.

 

싱가포르 스위소텔 더 스탬포드 호텔에서 하나금융그룹과 오라클 관계자들이 GLN 구축 및 공동 마케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내외빈과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