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릴리, 한미약품 BTK 억제제 임상2상 중단중간분석 결과, 유효성 입증 어렵다고 판단...다른 적응증 개발 협의 중

 

한미약품(대표이사 권세창·우종수)은 14일 공시를 통해 다국적제약사 릴리에 기술 수출한 BTK 억제제 ‘LY3337641’(프로젝트명 HM71224)의 임상 2상이 중단됐다고 밝혔다.

한미약품에 따르면 류마티스관절염 환자를 대상으로 HM71224의 임상 2상을 진행하던 릴리가 중간분석 결과, 당초 목표한 유효성을 입증하지 못할 가능성이 커져 임상 중단 결정을 알려왔다.

이에 양사는 현재 류마티스관절염 이외의 적응증 개발을 협의하고 있다. 이와 관련 계약서상 변경이나 한미약품의 계약금 반환 등 비용상의 의무사항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임상 중단과 관련해 한미약품은 신약개발 중 흔히 있을 수 있는 과정이며 한미의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현재 비만·당뇨 관련 대사질환, 항암, 면역질환, 희귀질환 분야에서 25개의 신약개발 파이프라인을 가동 중”이라며 “신약개발 중 실패 사례는 병가지상사인 만큼 사노피, 얀센, 제넨텍 등 유수의 글로벌 제약기업과 추진 중인 신약들의 상용화를 위해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