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성추행 논란 이윤택, 관행 앞세운 변명일 뿐? 여론 '부글부글'
이윤택 (사진=연합뉴스TV 화면 캡처)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이윤택 전 예술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9일 공개 사과에 나섰다. 그러나 적절치 못한 설명이 논란을 더욱 부추기는 모양새다.

이윤택 전 감독은 이날 자신에게 쏟아진 일련의 성추행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했으나, 성폭행과 관련해서 "강제성 없었다"며 부인했다. 성추행과 관련해선 법적 책임까지 언급했으나, 이 과정을 '악순환', '극단 내 관행'이라 해명하면서 진심에 대한 의구심이 일었다.

특히 이윤택 성추행 논란 사과에 대해 한 트위터리안 'wan***********'은 "구역질 난다"며 강하게 비판을 내놓기도 했다. 그는 "지인이 이윤택이 잠시 교수로 있던 학교에서 근무하고 있다. 그런데 정말 그렇게 쓰레기 같은거 소문이 파다했었다고 한다. 정말 구역질 난다. 이번 사과도 아무런 진심이 느껴지지 않는다. 피해자들을 백번 죽이고 있다"고 일침했다. 

'ka*************'는 "이윤택의 범죄는 성욕을 억제하지 못한 게 아니라 성욕의 신호를 권력을 이용해서 약자를 성적으로 학대하는 것으로 해소한 것"이라며 "그것은 성욕과 별개이고 권력의 문제이다. 성욕은 자위로 풀 수 있다. 하지만 그가 한 것은 권력의 전시이다. 그는 왕처럼 단원을 노예처럼 대했다. 악질"이라고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이재한 기자  leejaehan@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