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오리온, 6년 연속 제과업계 글로벌 톱 15위권 수성매출액 기준 14위, 국내 제과기업 중 최고 순위 유지

 

오리온(대표이사 사장 이경재)이 ‘2018 제과업계 글로벌 톱 100’에서 14위에 오르며 6년 연속 15위권에 진입했다.

제과업계 글로벌 톱 100은 글로벌 제과산업 전문지 캔디 인더스트리가 매년 전 세계 제과기업의 전년도 매출액을 기준으로 선정·발표하는 순위로 오리온은 지난해 중국 사드 이슈에도 불구하고 한국, 베트남 등에서 선전하며 14위에 오르며 그 위상을 재확인했다.

또한 지난 2013년 13위를 기록한 이래 6년간 국내 제과기업 중 가장 높은 순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오리온 한국 법인은 제과업계 최고 히트상품으로 자리매김한 ‘꼬북칩’ 등 스낵류가 전체 성장을 견인하며 5년 만의 매출 반등에 성공했다. 베트남 법인도 ‘초코파이’ 18%, ‘투니스’ 39%, ‘오스타’ 38%의 매출 증가에 힘입어 현지화 기준 13.3%의 고성장세를 이어갔고 러시아 법인 역시 초코파이의 지속적 판매 증가로 현지화 기준 13.5% 성장을 이뤘다.

오리온 관계자는 “국내 제과기업 중 유일하게 6년 연속 15위권에 들며 미국, 유럽, 일본 등 세계적 제과업체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며 “그동안 축적한 연구개발, 사업역량을 바탕으로 신규 사업에 적극 진출해 종합식품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리온은 지난해의 위기를 교훈으로 삼아 올해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매진할 방침이다. 중국 법인의 업무효율화와 경쟁력 강화에 역량을 집중하는 동시에 베트남, 러시아의 현지 유통망을 지속 확장해 시장 리더십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