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넷마블, 각자대표 체제 전환…박성훈 신임대표 내정게임사업과 전략 및 투자 등 부문별 경영 전문성 강화 차원…3월말 이사회 거쳐 선임 예정

 

넷마블게임즈(대표이사 권영식)는 박성훈 전(前) 카카오 최고전략책임자(CSO)겸 로엔엔터테인먼트 대표를 전략·투자 부문 신임 대표로 내정했다고 26일 밝혔다.

넷마블은 3월 말 예정인 이사회를 통해 박성훈 내정자를 신임 대표로 공식 선임할 예정이다.

박성훈 내정자의 영입으로 넷마블은 기존 권영식 대표 체제에서 권영식, 박성훈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된다.

권영식 대표는 기존 게임사업을, 박성훈 신임 대표 내정자는 전략·투자를 전담할 예정이다.

넷마블 관계자는 “이번 각자 대표 체제는 사세 확대에 대한 경영진 보강 차원”이라며 “박성훈 내정자 영입은 글로벌 및 신사업에 대한 전략강화와 적극적인 투자진행 차원에서 이뤄졌다”고 말했다.

한편 박성훈 내정자는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베인앤컴퍼니, 보스턴컨설팅그룹을 거쳐 지난 2013년 CJ 미래전략실 부사장을 역임했다. 이후 2016년부터 카카오에서 최고전략책임자(CSO) 겸 로엔엔터테인먼트 대표를 맡아 왔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