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게임빌, 올해 ‘RPG 6총사’로 글로벌 엄지족 취향 저격3월초 '빛의 계승자' 시작으로 잇따라 출시 예정

 

게임빌이 올해 RPG 장르에서만 6종의 신작을 쏟아낸다.

게임빌(대표 송병준)은 그동안 담금질 중이었던 2종의 모바일 다중역할수행게임(MMORPG)과 4종의 역할수행게임(RPG)이 올해 글로벌 시장을 정조준해 출격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오는 3월 초부터 잇따라 출되는 RPG 신작들은 ‘빛의 계승자’, ‘로열블러드’, ‘자이언츠 워’, ‘탈리온’, ‘엘룬’, ‘가디우스 엠파이어’다.

이중에서도 세계 최초 히트 모바일 MMORPG를 지향하며 해외 출시를 앞둔 로열블러드와 콘솔급 퀄리티로 무장한 MMORPG ‘탈리온’이 쌍두마차로 꼽힌다.

나머지 4종 역시 RPG 장르지만 각각의 차별화된 게임성으로 전 세계 엄지족들을 정조준하고 있다.

3월초 가장 먼저 출사표를 던질 빛의 계승자의 경우 다크 판타지 콘셉트의 독특한 세계관이 특징으로 누적 3,0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글로벌 스테디셀러 ‘크리티카: 천상의 기사단’에 이어 게임빌과 펀플로가 두 번째 호흡을 맞추는 작품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게임빌 관계자는 “오랜 기간 축적해 온 글로벌 서비스 노하우와 6색의 개성 넘치는 RPG를 조화시켜 블록버스터급 게임으로 육성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철승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철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