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넷마블 ‘리니지2 레볼루션’, 글로벌 출시 100일간 1,000만 캐릭터 생성100일 기록 영상 공개...총 플레이 1억7,900만 시간, 혈맹 16만개 형성

 

넷마블(대표 권영식)이 28일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2 레볼루션’의 글로벌 출시 100일을 맞아 그동안의 기록을 담은 영상을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5일 북미, 유럽, 오세아니아, 중동 등 54개국에 진출한 레볼루션의 캐릭터는 무려 1,000만개 이상이 생성됐다. 단 100일 만에 스웨덴 인구수를 능가하는 캐릭터가 만들어진 것이다.

캐릭터 선호도는 다크엘프가 41%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휴먼 28%, 엘프 21%, 드워프 10%의 순으로 점유율이 높았다. 엘프, 드워프 같은 여성 종족을 선호하는 국내 이용자와 달리 해외 이용자들은 다크엘프, 휴먼 등 남성 종족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글로벌 이용자들의 총 플레이 시간은 1억7,900만 시간을 돌파했으며, 혈맹은 16만개가 형성됐다.

이외에 이용자들이 지금까지 죽인 혈맹 던전의 보스 몬스터 ‘여왕 개미’는 총 500만 마리였으며 필드 보스는 1,500만 마리가 죽었다. 이용자들이 자동 기능을 사용하지 않고 직접 던전을 클리어한 횟수도 260만회를 넘어섰다.

가장 먼저 100만 전투력에 도달한 이용자는 ‘Kaymzee’며, 300만 전투력을 빨리 달성한 혈맹은 ‘트랜센던스(Transcendence)’로 나타났다.

넷마블 웨스턴사업담당 이승원 부사장은 “이번 영상에는 모바일 MMORPG 시장이 크지 않은 북미, 유럽 등지에서 이용자들이 만든 의미 있는 기록들이 담겨 있다”며 “글로벌 이용자들의 눈높이에 맞춘 업데이트와 운영으로 한국 모바일 MMORPG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양철승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철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