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만화가 박재동, 성추행 논란 사과…“그의 아픔에 진작 공감하지 못한 점도 미안하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만화가 박재동이 사과의 뜻을 전해 네티즌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달 28일 박재동은 사과문을 통해 “이태경 작가에게 사과한다. 그의 아픔에 진작 공감하지 못한 점도 미안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울러 수십 년 동안 남성으로 살아오면서 알게 모르게 여성에 가했던 고통에도 사과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달 26일 SBS 8시 뉴스에서는 웹툰 작가로 활동 중인 이태경이 지난 2011년 박재동 화백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밝혔다.

이태경은 “주례를 부탁하기 위해 만났는데 치마 속에 손을 넣고 내 허벅지를 쓰다듬었다”라며 “주례해주면 무엇을 해줄 거냐 라며 ‘나랑 호텔에서 춤 한 번 춰줄 수 있겠냐’라고 했다”라고 폭로해 네티즌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한편 박재동은 사과문과 함께 “이틀 동안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당시 기억을 찾으려 노력했다”라며 “줄곧 나는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에 대해 생각했지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대해 생각하지를 못했던 것을 깨달았다. 여성의 입장에서 잘못된 저를 찾을 수 있었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