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신한금융투자, 소외계층·장애인 건강증진 프로젝트 런칭‘열심이(熱心利) 체육관’, 체력단련 기구 기증 및 체육관 개보수 지원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김형진)가 소외계층과 장애인을 위한 건강증진 후원사업 ‘열심이(熱心利) 체육관’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임직원들의 성금을 재원으로 체력단련 기구 기증과 체육관 개보수 지원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이를 통해 수혜자들이 재활 운동과 체육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목표다.

이와 관련 신한금투 임직원 봉사단은 지난달 24일 서울시립남부장애인 복지관을 찾아 복지관 직원들과 함께 체육관 개보수 봉사활동과 체력단련 기구를 전달하고 열심이 체육관 1호점을 개설했다.

이달 24일에는 동방사회복지회 동방학교에 2호점을 개관할 계획이며, 사회복지 단체와의 협약을 통해 열심이 체육관 설립을 지속 지원할 예정이다.

신한금투 인재육성부 박성진 부장은 “많은 분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체력단련과 재활운동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자 한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개발해 따뜻한 금융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