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대북특사단 김정은, 청와대 핵심 관계자…“많은 얘기를 충분히 나눴다고 한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대북 특별사절 대표단이 지난 5일 오후 6시부터 4시간 12분 동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접견 및 만찬을 진행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6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조선노동당 본관 진달래관에서 접견과 만찬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협의라 할지, 합의라 할지 모르겠지만 결과가 있었고 실망스럽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많은 얘기를 충분히 나눴다고 한다”고 밝혔다.

대동강변의 고급 휴양시설인 고방산 초대소에서 하룻밤을 묵은 특사단은 6일 김영철 통일전선부장 등을 만나 김정은 위원장과의 협의 내용을 세밀하게 가다듬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대북 특사단은 6일 저녁께 귀환해 문 대통령에게 방북 결과를 보고한 뒤 7일 여야 5당 대표 청와대 초청 회동에서도 보고를 할 방침이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