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박수현 내연녀 공천 논란에 반박, “여성위원장이 비례대표 공천을 받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상황”

사진=박수현 페이스북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내연녀 공천’ 논란에 대해 반박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 예비후보 측은 7일 박 예비후보가 지난 지방선거 때 내연녀를 공주시 기초의원 비례대표에 공천했다는 논란에 대해 “이는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라고 말했다.

박 예비후보 측은 "여성위원회를 통해 훈련된 여성당원의 정치적 진출을 용이하게 하도록 비례대표로 진출시키는 것이 우리 당의 전통"이라고 밝혔다.

이어 "2014년 지방선거 당시 현재의 민주당은 일부 지역에서 후보조차 우리 당 이름으로 내지 못하고 무소속을 고민할 정도로 충남에서 열악한 상황이었다"며 "지역위 여성위원장은 더욱 말할 수도 없었다. 때문에 여성위원장이 비례대표 공천을 받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공주지역위원회는 비례대표 의원 입후보자가 오직 1명뿐이었다"며 "공주의 비례대표 의원 공천과 관련된 항의나 반발이 정식으로 제기된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