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오뚜기, 지난 4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시현…성장 가능성에 ‘반등’

 

키움증권(대표이사 윤수영)은 8일 오뚜기(대표이사 이강훈)의 지난 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43% 성장한 302억원을 시현했다면서 시장 컨센서스를 상회하는 양호한 실적이라고 평가했다.

이는 오뚜기물류서비스, 오뚜기SF, 애드리치, 알디에스 등 오뚜기의 관계기업 4사 지분 추가 취득에 따른 15~20억원으로 추산되는 연결 편입효과를 감안해도 시장 기대치 230억원을 훌쩍 뛰어넘는 실적이라는 키움증권의 설명이다.

키움증권 박상준 연구원은 “오뚜기가 지난 추석 시차에 따른 부정적 영향에도 불구하고 라면·쌀가공품·참치캔 등 주요 제품의 평균판매단가(ASP)가 개선됐다”면서 “여기에 유지류 원재료 투입단가 안정화 효과가 더해져 주목할 만한 실적 개선을 시현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또 “매출총이익률 하락과 판관비 감소 등은 관계기업 4사의 연결 편입효과에 기인한 것”이라며 “물류 사업과 같은 매출총이익률이 낮은 사업부의 매출 비중이 늘었고 물류비·광고선전비 등이 내부거래로 제거되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전년 동기에 유형자산 처분이익(물류센터부지매각관련 처분이익 약 150억원) 발생으로 기저가 높아 영업이익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지배주주순이익은 감소된 것으로 풀이됐다.

오뚜기의 올해 1분기 실적은 라면 제품 할인율 완화와 라면·쌀가공품·냉동식품을 중심으로 판매량이 지속 성장하고 있어 양호한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예견됐다.

박 연구원은 “오뚜기와 함께 주요 경쟁사들이 가공식품 가격인상에 동참했기 때문에 향후 영업 상황은 더욱 호전될 것”이라며 “관계기업 4사 연결 편입효과도 올해 연간 50억 수준으로 추산(영업이익 기준)된다”고 전했다.

오뚜기는 8일 이 같은 2분기 실적에 대한 긍정적 전망에 힘입어 전일 종가 69만1,000원 보다 1만원 오른 70만1,000원으로 장을 열어 6.80%(4만7,000원) 오른 73만8,0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