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안희정 출국금지, 하태경…“상습 강간범에다가 도주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 출국금지 명령이 내려져 세간의 이목이 집중됐다.

지난 8일, 검찰은 안희정 전 지사에 대한 출국금지를 관계 당국에 요청하며 그가 머물던 서울 마포구의 오피스텔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김지은 정무비서를 강간한 것으로 밝혀진 안희정 전 지사는 이날 예정돼 있던 기자회견을 취소하며 종적을 감췄다.

이러한 가운데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이날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향해 “상습 강간범”이라고 맹비난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추가 피해자가 없다고 했는데 어제 저녁 뉴스에 추가 피해자가 나왔다. 더 악질적 범죄라는 게 확인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안 전 지사는 며칠 동안 연락두절의 잠적 상태로 있었다. 도주의 우려가 있고 잠적 상태에서 증거 인멸의 징후도 보인다”며 “피해자가 직장으로 있는 연구소의 자료를 빼돌리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상습 강간범에다가 도주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하 최고위원은 “이번 사건으로 도덕성을 자랑하던 진보 좌파 세력이 수구 세력과 똑같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검찰은 즉각 안 전 지사를 체포해야 한다. 아니면 친노 세력이 안 전 지사를 비호한다는 오해를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