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김어준 안희정에 정봉주까지, “용기 있는 피해자들의 미투 운동을 이렇게 폄훼해서는 안 된다”

사진=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제공

방송인 김어준 씨가 "안희정에 이어 봉도사(정봉주 전 의원)까지, 이명박(MB) 각하가 (관심에서) 사라지고 있다"고 주장해 세간의 이목이 집중됐다.

김 씨는 온라인 팟캐스트 '다스뵈이다' 14회 영상에서 "제가 공작을 경고했는데, 그 이유는 미투를 공작으로 이용하고 싶은 자들이 분명히 있기 때문"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영상은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의 성추행 의혹이 제기되기 전날인 지난 9일 인터넷에 게시됐다.

김 씨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과거로부터 현재까지 세계적으로 항상 젠더 이슈는 복잡하고 어렵다"면서 "그래서 여기에 공작하는 애들이 끼면 본질이 사라지고 공작만 남는다"고 말했다.

이어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 등을 보도했던 JTBC를 거론한 뒤 "JTBC가 젠더 이슈를 사회적 어젠다로 설정한 것은 박수를 받아야 한다"면서 "그러나 최근에 사람들이 JTBC에 불만이 있다. 누구든 비판받을 수 있지만 (의혹이) 왜 한쪽 진영만 나오나, 왜 특정 영화 출신 배우만 나오느냐"고 밝혔다.

한편 김 씨의 주장에 대해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씨는 자신과 평소 가까운 인사들의 연루 의혹에 당황스러워 할 수는 있지만, 용기 있는 피해자들의 미투 운동을 이렇게 폄훼해서는 안 된다"며 "미투 운동이 막 시작할 때도 정치 공작 운운했는데, 또다시 공작 운운하는 것은 피해자들을 두 번 죽이는 행위라 아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김 씨는 지난달 미투 운동에 대해 "공작의 사고방식으로 보면, 문재인 정부의 진보적 지지자들을 분열시킬 기회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말해 논란의 대상이 됐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