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아반떼·프라이드·K3·쏘렌토, 유엔의 발 된다!현대기아차, 유엔 기관용 차량 1200만 달러 규모 수주...5년간 최대 1,000여대 납품

 

현대자동차 아반떼와 기아자동차 프라이드, K3, 쏘렌토가 전 세계에서 평화유지와 구호 활동을 벌이는 유엔(UN)의 발이 된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최근 KOTRA와 함께 유엔 본부에서 시행한 기관용 차량 입찰에 참여, 대규모 물량을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수주 규모는 향후 5년간 최대 1,000대 수준으로, 수출액 기준 약 1,200만 달러(약 128억원)에 달한다.

이번 수주에 따라 현대·기아차는 아반떼와 프라이드, K3, 쏘렌토를 유엔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 차량들은 향후 유엔의 마크를 달고 전 세계 유엔과 유엔 산하기관에서 사용하게 된다. CNN, BBC 등 유엔을 취재하는 전 세계 유수 언론들을 통해 현대·기아차의 브랜드가 직접 노출되는 만큼 브랜드 신뢰도와 이미지 제고 등 마케팅 효과도 탁월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기아차의 유엔 물량 수주는 지난 2010년 420대 규모의 중형버스 납품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로 토요타, GM 등 유엔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선진 완성차 메이커를 제치고 대규모 물량을 낙찰 받았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까다롭기로 정평이 난 유엔의 공개 경쟁 입찰에서 승용차의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는 부분도 주목할 만한 포인트다.

특히 현대·기아자동차는 입찰 과정에서 현대모비스를 부품 공급사로 지정했다. 유엔 기관 차량의 유지보수 부품을 국내 기업이 공급하게 돼 자동차 부품 분야에서도 국내 업체의 품질과 경쟁력을 인정받은 것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유엔 공개 경쟁 입찰에서 유수의 경쟁사를 제치고 승용차 부분 공급사로 선정됐다는 점에서 뜻깊은 성과”라며, “유엔 조달시장 진출을 토대로 전 세계 정부를 대상으로 한 조달시장 참여를 대폭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UN 조달 시장은 지난 2000년 이후 국제 정치·경제 이슈에 대한 유엔의 역할이 증대되면서 급성장하고 있다. 2016년 기준 유엔 조달 본부와 산하 기구를 포함한 총 조달 규모가 약 177억 달러(약 18조8,500억원)에 이른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