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최흥식 금감원장, 사표 수리…역대 최단 기간을 재임한 금감원장으로 기록

사진=금융감독원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4일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공지문을 통해 "최흥식 금감원장 사표는 어제(13일) 저녁 수리 됐다"고 밝혔다.

앞서 최 전 원장은 하나은행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지난 12일 사의를 표명했다.

최 전 원장은 전날 사표가 수리되면서 역대 최단 기간을 재임한 금감원장으로 기록됐다.

최 전 원장은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시절 하나은행 공채에 응시한 친구 아들을 인사 추천하는 등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았다.

한편 최 전 원장은 지난 10일 특혜 채용 의혹이 제기되자 "채용 관련 연락을 단순히 전달했을 뿐 채용 과정에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