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인공지능 ‘누구’, 월간 실사용자 300만명 훌쩍2월 실사용자 363만명, 국내 1위 AI 서비스 지위 굳히기 돌입

 

SK텔레콤의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NUGU)’가 고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바탕으로 국내 1위 AI 서비스로서 지위를 굳혀나가고 있다.

14일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에 따르면 발화(發話)를 기준으로 한 누구의 사용자 대화량이 처음으로 월 1억건을 돌파했다. 이에 힘입어 최근 10개월간 누적 대화량은 무려 10억건을 넘어섰다.

월 실사용자(MAU) 수에서도 누구는 지난달 300만명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 2017년 8월 ‘미니’ 출시 당시 11만명이었던 MAU가 ‘T맵x누구’ 출시 직후인 지난해 10월 236만명을 지나 올 2월 설 연휴의 대폭적 사용자 증가로 363만명의 고지까지 점령한 것이다.

SKT는 이번 MAU 300만명 돌파로 경쟁사 대비 압도적 경쟁력을 인정받았음은 물론 한국어 기반 국내 AI 생태계의 폭발적 성장을 위한 기반을 확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업계에서는 MAU가 100만명을 넘어서면 ‘시장 안착 성공’, 300만명을 돌파하면 ‘지속적·장기적 성장 동력 확보’로 평가한다.

특히 SKT는 300만명 이상의 MAU를 통해 확보한 사용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호출어 인식 엔진을 개선, 오인식 수준을 기존의 4분의 1로 줄이고, 호출어 인식율을 97%까지 높였다고 설명했다.

SKT 이상호 서비스플랫폼사업부장은 “누구의 적용 영역과 기능을 지속 확대해 올해 연말까지 MAU 500만을 달성하고 AI의 성능 고도화와 생태계 육성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며 “특히 국내 대표 AI를 넘어 글로벌 진출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양철승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철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