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총기 규제하라, “오랫동안 어른들이 미처 깨닫지 못한 어떤 것을 주장하기 위해서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미국 학생들이 미전역에서 총기 규제 강화를 촉구하는 동맹휴업 시위를 벌여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CNN방송과 AP통신 등은 14일(현지시간) 고교생들을 중심으로 한 ‘전국 학생 동맹 휴업(The National School Walkout)’이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미전역에서 일제히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뉴욕과 메릴랜드 주 등지에서 동부시간 오전 10시에 맞춰 행진이 시작됐고 중부와 중서부·서부에서는 그 지역의 오전 10시에 맞춰 동맹휴업을 벌였다.

이날 행진은 지난달 14일 플로리다 주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총격 참사가 발생한 지 한 달을 맞아 총기 규제를 강화하는 목소리를 높이고자 기획됐다.

뉴욕 라과디아 고교 2학년생인 케이트 휘트먼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이건 좌우 대립과 같은 정치적 문제가 아니라 공중의 안전 문제다. 우리들은 여기에 모두 함께 하고 있다. 오랫동안 어른들이 미처 깨닫지 못한 어떤 것을 주장하기 위해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스라엘과 탄자니아, 영국 등 해외의 학생들도 미국 학생들의 동맹휴업에 동참하면서 지지를 표하기도 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