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판결의 온도, 주진우 기자…“검사는 판·검사와 그 외 사람들로 나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MBC 시사프로그램 ‘판결의 온도’가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판결의 온도’에서는 2,400원 횡령 버스기사 해고 사건의 고의성에 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날 이정렬 전 판사는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기본적인 생각을 사회적 통념이라고 말한다”며 “판사와 일반인의 사회적 통념이 다르면 ‘판결의 온도’와 같은 프로그램이 생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주진우 기자는 “판사는 사람을 두 분류로 나눌 때 판사와 그 외의 사람들이라고 생각한다. 검사는 판·검사와 그 외 사람들로 나눈다”고 말했다.

이어 “판사들은 연애소설도 안 읽는다. 감정이 메말랐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판결의 온도’는 사법부의 정식 재판을 통해 나온 판결들 중 주권자가 봤을 때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다고 생각되는 이슈들을 선정하여 그 배경과 법리에 대해 논쟁하는 사이다 토크쇼 프로그램이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