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주한미군 철수, “상호 호혜적이게 되게끔 한미자유무역협정(FTA)을 개선하도록 지시를 내렸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과의 무역협상에서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하면 주한미군을 철수하겠다고 위협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주한미군 철수 발언은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매체 워싱턴포스트(WP)의 보도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만찬에서 한국을 언급하며 “우리는 그들(한국)과의 무역에서 적자를 보면서 그들을 보호 한다”며 “우리는 무역에서 돈을 잃고, 군대에서도 돈을 잃는다”고 말했다.

이러한 발언을 두고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의 무역협상에서 주한미군 철수 카드를 사용할 것으로 해석했다.

그러나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한미군 철수 시사 발언을 부인했다.

백악관 관계자는 “대통령이 말하고자 한 것은 현 행정부가 미국인 근로자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투자 협정들을 재협상 하는데 전념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미국과 가까운 동맹인 한국과의 무역이 자유롭고 공정하며 상호 호혜적이게 되게끔 한미자유무역협정(FTA)을 개선하도록 지시를 내렸다”고 말했다.

한편 해리스 미 태평양 사령관은 15일 “미군이 한국과 일본에 철수하고 군사적 동맹 관계를 깨면 김정은이 승리의 춤을 출 것”이라고 밝혔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