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한미 FTA 3차 협상, 미국이 수입산 철강에 2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결정에 우리나라를 제재 대상에서 제외해 줄 것을 요구

사진=산업통상자원부 페이스북

16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에 따르면 한미 양측은 15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FTA 개정협상 3차 협상을 하루 연장하기로 했다.

회의에는 우리 측은 산업통상자원부 유명희 통상교섭실장, 미측은 미 무역대표부(USTR) 마이클 비먼 대표보가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이번 협상에서 우리 측은 미국이 수입산 철강에 2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결정에 부당함을 강조하며 우리나라를 제재 대상에서 제외해 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맞서 미국은 자동차 추가 개방을 비롯한 FTA 안건의 대대적인 양보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한미 양측은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과 미측 미 무역대표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대표가 참여한 한미 통상장관회담을 개최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