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박일평 LG전자 사장, “소프트웨어는 개발 초기 품질이 중요”3년간 소프트웨어 품질전문가 43명 선발, 4차 산업혁명 선도
15일 열린 LG전자 소프트웨어 품질전문가 인증식에서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이 새로 선발된 소프트웨어 품질전문가들에게 소프트웨어 품질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품질전문가의 적극 육성에 나섰다.

LG전자는 지난 15일 서울 LG사이언스파크에서 최고기술책임자(CTO) 박일평 사장, 소프트웨어센터 최희원 상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소프트웨어 품질전문가(SDET) 3기 인증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SDET는 소프트웨어 개발 초기 단계부터 테스트를 진행해 품질을 책임지는 전문가를 뜻하는데, 이번에 새로 선발된 10명의 3기 SDET는 CTO부문과 각 사업본부에서 소프트웨어 품질 강화의 임무를 맡게 된다.

앞서 지난해 4월 LG전자는 예비심사를 통해 선발한 32명의 후보들이 미국 카네기멜론대학의 소프트웨어 품질전문가 교육과정을 이수하도록 지원했으며 이후 6개월간의 실무 프로젝트 평가를 거쳐 최종 10명을 선발한 바 있다. LG전자가 이렇게 최근 3년간 선발한 SDET는 총 43명에 이른다.

박일평 사장은 이날 인증식에서 “소프트웨어가 점차 고도화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는 개발 초기 단계부터 품질을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 선도에 SDET들이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LG전자는 소프트웨어 개발의 완성도를 제고를 위해 SDET와 함께 소프트웨어 설계 전문가 ‘소프트웨어 아키텍트’, 코딩 능력이 탁월한 ‘코딩전문가’ 등 다양한 사내 인증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