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대림에너지, 파키스탄 하와 풍력발전소 상업운전 돌입연간 204GWh 전력 생산, 20년간 파키스탄 중앙전력구매공사에 판매

 

대림에너지(대표 김상우)는 16일 파키스탄 남부 신드주(州)에 건설한 하와 풍력발전소가 상업운전에 본격 돌입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11월 착공돼 이번에 가동에 나선 하와 풍력발전소는 대림에너지가 사업 개발과 운영까지 담당하고 있는 프로젝트로, 미국 정부의 개발금융기관 해외민간투자공사(OPIC)와 약 1억 달러 규모의 금융약정을 체결하고 사업비를 조달했다. 총 사업비 투자액은 약 1억3,000만 달러(약 1,400억원)로 알려져 있다.

하와 풍력발전소는 총 29기의 풍력발전기로 구성돼 있으며 발전량은 50㎿급이다. 대림에너지는 이곳에서 5만6,000여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연간 약 204GWh의 전력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대림에너지는 파키스탄 중앙전력구매공사와 20년간의 전력 구매 계약을 체결, 안정적 수익기반을 확보한 상태다.

대림에너지 김상우 대표는 “지난 2013년 호주 밀머란 석탄화력발전소 지분 인수로 해외 민자 발전 시장에 진출한 이래 다양한 해외발전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며 “하와 풍력발전소 준공으로 파키스탄에서만 기존 메트로, 굴 아메드와 함께 총 3곳의 풍력발전소를 운영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하와 풍력발전소는 대림에너지와 이슬람개발은행 ‘IDB 인프라 펀드 II’와 공동 설립한 EMA 파워 인베스트먼트를 통해 투자한 프로젝트로, EMA 파워 인베스트먼트가 35% 사업지분을 출자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