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신의현 선수에게 축전, “불굴의 용기와 의지가 벅찬 선율이 되어 모두의 가슴에 고동쳤다”

사진=문재인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 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남자 7.5㎞ 좌식 부문에서 금메달을 딴 신의현 선수에게 축전을 보내 이목을 사로잡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서 듣고 싶다던 애국가가 평창의 하늘에 울려 퍼졌다. 불굴의 용기와 의지가 벅찬 선율이 되어 모두의 가슴에 고동쳤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신 선수가 혼신의 힘을 다해 달려온 61.7㎞ 슬로프는 가족과 함께 걸어온 인생의 길”이라면서 “아들을 일으킨 어머님 이회갑 님. ‘신의현’을 연호하는 소리에 눈물을 쏟아낸 아버지 신만균 님. 남편의 도전을 응원한 아내 김희선 님. 아빠가 더 힘들까봐 속으로 눈물을 참았다던 은겸 양과 병철 군, 모두의 승리”라고 말했다.

또 “신 선수가 쓴 희망의 역사가 국민께 큰 기쁨과 용기를 주었다. 수고 많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신의현 선수는 전날 강원도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스키 남자 7.5㎞ 좌식 경기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동계패럴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